top of page

TupperwareBrands Korea

"순수하게 전자결재 기능 만을 원한다 면 잡캔 만큼 특화된 서비스
해주는
솔루션은 없는 것 같습니다."

타파웨어브랜즈코리아 담당자님과 김태승매니저 사진 2.jpg

<TupperwareBrands Korea>

타파웨어브랜즈코리아 로고2.png

​업종:제조업

인원:75명

​담당자명:박창호 부장님

“미국에 본사를 두고 전세계에 주방용품을 제조 및 유통하는 TupperwareBrandsKorea사에서는 10년 넘게 이용하던 결재 프로그램을 가장 쉽고 빠르게 변경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찾은 결과, 잡캔 전자결재 도입을 결정해 주셨는데요. 도입하기 전과 후로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여쭤봤습니다.

홈페이지-길쭉이-배너(블로그 사이사이).png

1.잡캔을 도입 한 계기를 알려주세요.

기존에 10년 넘게 사용하던 전자결재 시스템이 있었는데, 익스플로러 지원 종료로 다른 솔루션을 찾게 되었고, 내부 개발의 경우 인력 비용등의 공수가 많아 외부 솔루션을 찾게 된 게 계기였습니다.

K사등 다른 업체도 찾아보고 테스트 해봤는데, 잡캔가장 전자결재에 특화된 솔루션이다 보니 원하는 기능, 금액을 고를수 있어서 선택을 하게 되었습니다.

2.도입을 하고 나서 달라진 점은 어떤게 있으셨나요?

직관적이고 심플한 메뉴 덕분에 전체적으로 만족도가 높았습니다.
특히, 기존 결재 프로그램은 회사 내부에서만 이용 했지만 잡캔 모바일 전자결재는 외부에서도 이용이 가능하여 접근, 편의성으로 많은 개선이 있어 좋았습니다.

타파웨어브랜즈코리아 잡캔 이용사진.jpg
전자결재 모바일 캡쳐.png

<잡캔 전자결재 모바일 화면>

3.직원분들이 느낀 잡캔은 어떠셨나요?

만족도가 높았습니다.
직원들은 기존에 사용하던 방식을 잡캔에 그대로 구현하여 어려움이 없었고 오히려 불편한 점들이 보완된 부분만 있었습니다.

기존 프로그램에서는 신청 후 승인자가 승인할때 까지 기다려야 했던 반면,
잡캔 전자결재는 승인자가 승인을 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알림 메일이 발송되어 좋습니다.

4.관리자분들은 어떠셨나요?

그룹 웨어로 개발을 진행 했다면 변경등의 시간이 오래 걸리고 어려웠겠지만,잡캔은 초기 설정 할때만 조금 시간이 필요 했을 뿐, 변경 사항등에 대한 대응이 즉각즉각 가능 했습니다.

특히 인사 이동 등의 조직 변경시에도 바로 반영 가능한 점이 만족스럽습니다^^.

승인 안내 메일.png

<승인 요청 메일>

5.도입 초기, 직원분들에게 교육하기 어렵진 않았는지?

당연히 초기 설정에는 시간이 필요 했습니다.
다만, 저희 회사는 기존에 사용하던 시스템 그 방식 그대로 99% 이상 잡캔에 구현을 하였고 잡캔 측의 서포트나 제가 간단하게 교육 후 사용자가 바로 사용 하기에는 문제가 없었습니다.

6.잡캔의 도입이후 CS 대응에 대한 평가는?

요청 드린 내용에 대한 대응이나 답변이 늦는 일은 없었습니다.
초기 설정 때 구현 방법등에 대해서 대응을 잘해 주셔서 안정화가 빨리 되었습니다.

타파웨어브랜즈코리아 미팅사진 1.jpg

<미팅 모습>

7.잡캔을 고민중인 회사들에게 한마디

​"순수하게 전자결재 기능 만을 원한다면 잡캔 만큼 특화된 서비스는 없다."

각 회사마다 사용하는 방식은 다르겠지만, 순수하게 전자결재 기능 만을 원한다면 잡캔 만큼 특화된 서비스를 해주는 솔루션은 없는 것 같습니다.

잡캔은 전자결재 말고 근태관리 솔루션도 있어 근태관리도 향후 도입할 생각이 있는 상태입니다.
초기 설정만 잘해 놓는다면 여러 사용하는데 있어 두루두루 이용하는데 좋을 것 같습니다.

8.잡캔 전자결재에 대한 점수를 매긴다면?

전자결재에 특화된 서비스로서 필요한 것, 원하는 것에 다 대응이 되기 때문에
10점 만점에10점을 드리겠습니다.


아직은 단점이라고 생각되는 부분도 없습니다.

타파웨어브랜즈코리아 미팅사진 1.jpg

<잡캔 K매니저와  타파웨어 P부장님>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서비스 개선을 노력하는 잡캔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귀사의 근태관리/전자결재 고민을 해결해 줄
솔루션 JOBCAN


 

지금 바로 신청하세요!

bottom of page